default_setNet1_2

공정위, '일감몰아주기' 태광 제재 심의 곧 착수

기사승인 2019.05.17  16:08:13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태광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제재에 조만간 착수한다.

앞서 2월 공정위 전원회의는 태광그룹 계열사의 사주일가 사익편취 혐의와 관련한 심의를 하다 혐의와 관련한 제품의 원가를 다시 산정해야 한다며 재심사 명령을 내린 바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원가산정 재심사를 마치고 조만간 전원회의 날짜를 다시 잡아 심사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태광그룹은 2014∼2016년 이호진 전 회장 일가가 지분 대부분을 소유했던 '티시스'와 '메르뱅'으로부터 계열사들이 김치와 와인 등을 시세보다 비싼 가격으로 사들이게 하는 등 부당 내부거래를 한 혐의 등을 받는다.

박진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