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분기 저축은행 연체율 '껑충'…기업대출 0.4%p↑

기사승인 2019.06.12  14:01:07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저축은행의 기업대출 연체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3월 말 총여신 연체율이 4.5%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3개월 전인 작년 말보다 0.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금감원은 올해 들어 저축은행 연체율이 상승한 데는 연말효과가 사라진 데다 대출 증가세가 둔화했고 연체채권이 늘어나는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저축은행 대출을 기업대출과 가계대출로 나눠보면 올해 3월 기업대출 연체율이 작년 말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법인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모두 연체율이 0.4%포인트 높아진 탓이다.

3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4.6%로 작년 말과 같았다. 이 중 개인신용대출 연체율은 3개월 사이 0.5%포인트 낮아졌고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4%포인트 높아졌다.

저축은행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5.2%로 3개월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NPL 비율은 부실채권 현황을 나타내는 건전성 지표로, 낮을수록 여신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다.

저축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208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168억원)보다 3.8% 줄었다.

이지하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