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철회…임단협 재협상 재개

기사승인 2019.06.12  16:38:48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선언 8일만인 12일 오후 3시 30분 파업을 철회했다.

르노삼성차 회사 측도 노조의 파업 철회에 따라 이날 시작한 부분직장폐쇄 조치를 풀고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로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노사는 임금 및 단체협약 재협상을 위한 협상을 이날 오후 6시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앞서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단협 협상을 벌였지만 1년 가까이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노조는 지난 5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노조 집행부의 강경 투쟁 방침에 반발한 부산공장 노조원 60% 이상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정상출근하면서 파업 동력은 크게 떨어졌다.

회사도 파업 이후 떨어진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12일부터 야간 조 운영을 중단하고 주간 조로 통합근무하는 부분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부분직장폐쇄 첫날인 12일 노조원 66.2%가 정상 출근하면서 직장폐쇄 전보다 높은 출근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