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일 갈등’ 현대중-대우조선 합병에 변수되나

기사승인 2019.07.10  15:00:34

공유
default_news_ad1

- 노조‧지역사회 반발 거센데 해외 기업결합심사 실패 우려까지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나서면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합병에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일본 정부는 모바일 디스플레이과 반도체 제조과정에 쓰이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 등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을 규제하고 있다.

일본의 이번 조치에 대해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불매운동에 나서면서 반발하고 있으며 수출규제 직격탄을 맞게된 삼성, SK, LG 등 국내 IT기업들도 대응책 마련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특히 일본의 보복조치 확대 가능성으로 재계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합병 절차를 밟고 있는 현대중공업도 비슷한 분위기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한 데 이어 이달 안에 유럽연합(EU)과 중국, 일본 등에도 기업결합을 위한 신청서를 낼 계획이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의 보복조치로 한일관계가 악화되면서 일본이 결합심사 과정에서 딴지를 걸 가능성이 주목되고 있다.

일본은 이미 이번 합병에 딴지를 건 상태다. 지난해 일본은 대우조선에 대한 KDB산업은행의 공적자금 투입과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양국 관계까지 악화되면서 합병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할 가능성이 더욱 높다는 지적이다.

합병과정에서 노조와 지역 시민들의 반발로 난관을 겪고 있는 현대중공업 입장에서 새로운 악재를 만난 셈이다.

현재 양사 직원들과 지역 시민들은 이번 합병에 강력반발하고 있다. 앞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는 지난 3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과 당사자들을 철저히 배제한 채 일방적인 매각 발표 이후 본계약 체결 그리고 현대중공업 분할 주총 강행으로 재벌만을 위한 대우조선 매각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양사의 인수합병을 불승인하라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촉구했다.

대책위는 “대우조선의 매각과 현대중공업으로의 인수는 재벌특혜”라며 “한국 조선산업의 지난 수십년의 성과를 희생하는, 수많은 노동자와 조선 하청업체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는, 엄청난 사회적 손실, 국가경제적 피해가 예상되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결합은 결코 승인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조선업계의 한 관계자는 “합병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내부 직원 반발 등 여전히 갈 길이 먼 상황에서 일본이 심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일 경우 현대중공업에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