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은행, 타이어뱅크와 '맞춤형 자금관리 구축' 업무협약

기사승인 2019.08.13  13:16:03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 12일 세종시 어진동 소재 타이어뱅크 신사옥에서 타이어뱅크와 '맞춤형 자금관리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신덕순 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 및 양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KB국민은행은 지난 12일 세종시 어진동 소재 타이어뱅크 신사옥에서 타이어뱅크와 '맞춤형 자금관리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신덕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사진=국민은행 제공

타이어뱅크는 지난 1991년 국내 최초 타이어 유통 전문점 창립 이후 꾸준한 국내시장 개척을 통해 현재 전국 400여개 타이어 전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최근 중부권 최대 규모의 공유오피스 사업까지 진출하면서 플랫폼 비즈니스 영역으로 다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이전까지 수기로 관리했던 타이어뱅크의 자금계획 수립 프로세스를 시스템화하여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수립하고, ▲대금수납 업무 간소화 ▲내부통제 기반의 대금지급 관리 ▲Cash-Flow 실시간 모니터링 및 법인카드 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금융업무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시스템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신덕순 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타이어뱅크의 전체 계열사를 아우르는 성공적인 자금관리서비스 구축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타이어뱅크가 신규 진출한 플랫폼 비즈니스 영역에서 국민은행이 축적한 사업 경험을 토대로 다양한 협업 방안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은 “국민은행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디지털 혁신시대를 선도하는 맞춤형 자금관리서비스 도입으로 체계적인 재무관리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플랫폼 비즈니스 영역의 선두주자인 국민은행과 협업해 다양한 사업모델을 선보여 지역경제 및 중소기업의 상생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하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