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림산업, '명품' 아크로 앞세워 한남3구역 출사표

기사승인 2019.10.22  16:09:28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대림산업이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 참여한다.

대림산업은 22일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장에 들어설 아파트단지 이름을 ‘아크로 한남카운티’로 정했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아크로’에 지역명인 ‘한남’, 아름다운 거주지의 의미를 지닌 ‘카운티’를 더해 단지 이름을 지었다.

대림산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에 제안한 '아크로 한남 카운티'의 설계안도 공개했다. 설계안은 글로벌 설계그룹 '저디'(JERDE)와 한남더힐을 설계한 국내 설계사무소 무영건축이 담당했다.

특화설계안으로는 2566가구가 한강 조망이 가능해 기존 조합안의 한강조망 가구수보다 최대 1528가구 늘어난다. 또 가구 수를 유지하면서도 동수를 197개에서 97개로 줄이면서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밖에도 고객 선호도가 높고 서비스 면적이 극대화한 포베이(4bay) 타입을 최대 370가구 늘리겠다고 밝혔다. 지하주차장은 가구당 1.8대까지 확보했고, 스카이 커뮤니티는 9개소를 추가했다.

아울러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에 유럽 고건축의 클래식한 이미지와 미래지향적인 하이테크 이미지가 결합한 외관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세계 70개국에서 약 400개 지사를 운영하는 글로벌 상업공간 전문그룹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와 공동 협업한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