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서발전, 중소기업에 태양광 설비 진단기술 전수

기사승인 2020.05.22  13:53:25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22일 자율주행 드론 기술을 보유한 4차산업 얼라이언스 기업 스카이텍과 '태양광 모듈 진단 기술 전수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한 태양광 불량 모듈 진단 기술을 스카이텍에 무료로 전수한다.

스카이텍은 이를 토대로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모듈 건전성 및 효율 진단' 사업을 독자 수행하며 사업에 필요한 신규 직원 2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4차산업 8대 기술 분야별로 스카이텍을 포함한 17개 국내 중소벤처기업들과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연구개발 3건, 신제품 구매 4건, 실증사업 4건, 용역 2건을 수행했다.

동서발전은 현재 얼라이언스 기업 추가 발굴을 위해 발전소에 실증이 필요한 4차 산업 기술을 공모 중이다.

공모 대상은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유·개발한 스타트업 포함 중소기업이다. 공모 분야는 신재생에너지를 포함한 발전소 운영과 환경·안전 관리 지능화에 관련된 모든 기술이다.

접수는 동서발전 홈페이지에서 제출서류 양식을 다운받아 내달 12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