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건설-SK건설, 울산 북항 LNG터미널 공사 수주

기사승인 2020.06.29  14:15:29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대우건설은 SK건설과 함께 이달 26일 코리아에너지터미널이 발주한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1단계 액화천연가스(LNG) 패키지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공사비는 약 3243억원 규모다. 지분율은 대우건설이 51%, SK건설이 49%다.

이 사업은 울산 북항 내 21만5천㎘ 용량의 LNG 탱크 1기와 연산 약 100만t 용량의 기화송출설비를 포함한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공사 기간은 다음달부터 2024년 6월까지이다.

대우건설은 SK건설과 조인트벤처(JV)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한다.

건설업계는 향후 국내에서 LNG 플랜트 분야 발주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