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원태 "안전한 비행이 최우선" 기내 소독 작업

기사승인 2020.06.29  14:25:43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대한항공은 29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임직원 30여명이 직접 기내 소독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독 작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에게 안전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임직원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다.

소독 작업에 참여한 조 회장과 임직원은 기내 소독에 대한 안전 지침과 소독 방법에 대해 교육을 받은 후 손걸레와 살균제를 이용해 기내 좌석과 팔걸이, 안전벨트, 식사 테이블은 물론 창문과 화장실 등을 꼼꼼하게 소독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고객의 건강하고 안전한 비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고객이 더욱 안심하고 탑승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 회장과 임직원이 소독한 항공기는 전날 제주에서 출발해 김포에 도착한 A330 기종으로, 이후 국내선과 국제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법적 기준인 월 1∼2회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국내선 항공기에 대해 주 1회 이상 소독을 하고 있으며,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와 인천에서 미주로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해서는 별도의 소독 작업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