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이오주, 코로나 이후 주가상승률 '고공행진'

기사승인 2020.08.02  09:48:10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이민호 기자] 제약·의료기기 등 바이오 관련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주가 상승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일(1월 20일) 이후 현재(지난달 31일)까지 전체 코스피·코스닥 주가 상승률 1~20위 중 단 2개를 제외한 18개가 모두 바이오 관련 종목으로 집계됐다.

이들 18개 종목의 평균 상승률은 680.50%에 달한다. 이중 신풍제약 우선주인 신풍제약우는 코로나19 발생 직전 5950원에서 현재 16만원으로 약 반년 만에 주가가 약 27배로 급등해 2589.08%의 상승률로 1위에 올랐다. 신풍제약 보통주도 887.12%의 상승률로 3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바이오주가 급등하면서 거래소에 따르면 제약·의료기기 등 건강관리 업종(239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237조7664억원으로 코로나19 국내 발생 직전보다 97조3137억원(69.29%) 불어났다. 이에 따라 전체 증시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이 기간 7.96%에서 12.99%로 5%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문제는 급등한 바이오주 중 실적 개선이나 신약 개발 성공 등 뚜렷한 성과 없이 백신·치료제 등 테마성 기대감에만 의지해 주가가 치솟고 있다는 점이다. 

상승률 20위권 내 18개 종목 중 증권사 3곳 이상이 투자의견·목표주가를 제시한 곳은 진단키트 업체 씨젠(상승률 7위)과 백신 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의 모기업인 SK케미칼, SK케미칼우 뿐이다.

그 외 15개 종목 중 그나마 증권사 분석 보고서가 1개 이상 있는 곳도 멕아이씨에스, 휴마시스, 알테오젠, 메드팩토, 엘앤씨바이오 등 5곳으로, 나머지 10개 종목은 현재 증권사들의 논의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이지하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