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상반기 리콜 차량 123만대…1년새 55% '껑충'

기사승인 2020.08.02  16:04:37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경호 기자] 올해 상반기 제작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된 차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기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6월까지 리콜된 차량은 123만6688대로, 작년 동기(79만7481대)보다 55.07% 증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 차량은 98만8836대, 해외 차량은 24만7852대로 각각 집계됐다. 

또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리콜 차량은 총 628만2760대로, 이 가운데 가장 리콜이 가장 많았던 차종은 NF쏘나타(51만265대)였다.

같은 기간 해외 리콜 차량은 총 202만3569대로, BMW 520d(17만4456대)가 가장 많이 리콜 조처됐다.

리콜 수가 가장 많은 해외 제작사는 비엠더블유코리아였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그 뒤를 이었다.

 

 

김경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