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이후 10대그룹 시총도 지각변동

기사승인 2020.08.09  10:06:37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코로나19 이후 주식시장에서 국내 주요 그룹 간 격차가 심화하고 있다.

9일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에 따르면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일(1월 20일)부터 현재(지난 7일)까지 10대 그룹의 시가총액 증감 추이를 집계한 결과 LG그룹 시총이 이 기간 30.12%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어 SK그룹(6.33%), 한화그룹(2.57%), 삼성그룹(0.88%), 현대차그룹(0.50%) 등 총 5개 그룹이 이 기간 시총을 늘렸다.

이들의 공통점은 전기차 및 배터리, 바이오 등 신성장산업에 적극 투자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상승장을 주도하는 종목을 내놓았다는 점이다.

LG그룹은 LG화학이 이 기간 시총(보통주 기준)이 23조5073억원에서 52조6619억원으로 124.02% 급증한 데 힘입어 시총 증가율 1위를 차지했다. LG화학 시총 증가액은 29조1546억원으로 그룹 전체 시총 증가액(27조1814억원)을 오히려 웃돌았다.

SK그룹은 바이오와 배터리 '쌍끌이'로 시총 증가율 2위에 올랐다. 바이오에서는 지난 7월 초 상장한 SK바이오팜이 돌풍을 일으키며 순식간에 시총 14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배터리에서도 SK이노베이션 시총이 37.83%(4조6695억원) 증가했다.

한화그룹의 경우 지분 투자한 미국의 수소전기 트럭 스타트업 니콜라가 지난 6월 초 상장 이후 한때 시총이 263억1000만달러(약 31조6000억원, 종가 기준)까지 치솟는 '대박'을 터트리자 한화솔루션 시총이 51.78% 늘었다.

삼성그룹은 바이오 대장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75.74%), 상반기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4위를 차지한 삼성SDI(81.08%)를 양대 축으로 시총을 늘렸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전기차·수소전기차 기반의 그린 모빌리티 보급 추진을 선언한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수혜 기대감 등에 현대차 시총이 24.05% 늘면서 시총 감소를 피했다.

반면 포스코그룹(-7.74%), GS그룹(-17.80%), 롯데그룹(-21.76%), 신세계그룹(-24.27%), 현대중공업그룹(-28.81%) 등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후퇴의 여파를 떨치지 못했다.

박진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