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OK저축은행, 서울예술대와 '대학생 마케팅 공모전' 개최

기사승인 2020.10.16  08:47:11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OK저축은행은 지난 14일 서울예술대학교와 함께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대학생 공모전인 ‘2020 캡스톤 디자인 코스(Capstone Design Course)’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캡스톤 디자인이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산업 현장에서 부딪칠 수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능력을 길러주기 위해, 실무의 기획부터 전개까지의 전 과정을 경험하게 하는 교육과정을 말한다. OK저축은행은 ‘서울예술대 광고창작과’와 산학 협력을 맺고, 대학생들이 직접 OK저축은행의 브랜드 마케팅 전략 수립 및 콘텐츠 개발 등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 지난 14일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열린 ‘2020 캡스톤 디자인 코스(Capstone Design Course)’ 행사 후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OK저축은행 제공

이날 대학생들은 팀을 구성, OK저축은행 및 대표 캐릭터 ‘읏맨’에 대한 온·오프라인 통합 브랜드 캠페인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OK저축은행은 아이디어의 독창성 및 창의성 등을 중심으로 심사를 진행했으며, 1위로 ‘Connection팀(주제: OK! WAVE)’, 2위로  ‘제읏기획팀(주제: 읏하면 간다)’를 선정했다.

OK저축은행은 다음달 말 새로운 주제를 대상으로 추가 아이디어 발표 및 시상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읏맨을 중심으로 자사 금융상품 및 브랜드 마케팅을 재치 있게 전개하고 있다는 게 OK저축은행 측의 설명이다. OK저축은행이 지난 2018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읏맨은 기존 금융권 광고에서 볼 수 없던 친근한 캐릭터로 알려졌다. 캐릭터명은 '읏'을 왼쪽으로 회전시키면 영단어 ‘OK’가 된다는 점에서 착안됐다.

읏맨의 콘셉트는 ‘뭐든지 OK!’ 라는 긍정의 힘을 불어 넣어주는 ‘무한긍정 슈퍼히어로’자, 어려운 상황에 빠진 이들에게 직접적이고 속 시원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고민 해결사’다. OK저축은행은 이러한 읏맨을 통해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하는 자사의 서비스 정신을 표현했다.

앞서 OK저축은행은 출범 당시인 2014년부터 읏맨 공개 전까지 ‘태권 브이(V)’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기도 했다. 태권 브이를 통해 중·장년 고객층의 친근함과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한편, ‘Original Korean(오리지널 코리안·OK)’이라는 기업의 정체성을 알리고자 했던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의 의지를 실현했다.

마케팅 채널 측면에서도 자사 페이스북(Facebook) 운영 등을 통해 다양한 고객들과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OK저축은행 공식 페이스북은 특색 있는 콘텐츠를 자체 생산하며, 고객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최근 지난 5월 ‘페이스북 팔로워 30만 명’을 달성하기도 했다.

OK저축은행 읏맨 유튜브 채널 또한 △단일 영상 기준 조회수 1000만 뷰 돌파 △실버 버튼(구독자 10만 명 이상) 수상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서울예술대 학생들의 기발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었다”며 “향후 이들의 아이디어를 OK저축은행의 마케팅 전략 수립 및 콘텐츠 개발 등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하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