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은행권,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 위해 200억원 기부

기사승인 2020.10.16  16:23:39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은행연합회는 16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고자 은행권을 대표해 근로복지공단에 근로복지진흥기금 200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2018년부터 3년간 추진한 5000억원 규모의 은행 공동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상황임을 감안해 특별 추진하게 됐다. 

   
▲ 은행연합회는 16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은행권을 대표하여 근로복지공단에 근로복지진흥기금 200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오른쪽)과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왼쪽)이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행연합회 제공

근로복지진흥기금은 근로복지기본법에 따라 근로복지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 조성된 기금으로, 전달된 기부금은 실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자영업자 등을 위한 실업대책과 고용안정 및 생계안정 대책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근로복지공단은 이날 전달식에서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은행권이 한마음으로 이번 기부에 동참한 것에 대해 감사 표시로 감사패를 은행연합회에 전달했다. 

은행연합회 김태영 회장은 “이번 기부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고용 안정 및 생계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은행권에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은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있는 실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자영업자 등을 위한 실업대책 사업에 활용될 것이며 이는 고용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과 희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단은 일하는 사람의 행복을 이어주는 노동복지의 허브가 되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지하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