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요자 선호도 높은 '대구·대전·광주' 아파트 인기

기사승인 2020.11.20  13:36:33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김두윤 기자] 최근 분양시장에서 대구 ∙ 대전 ∙ 광주 등 이른바 ‘대 ∙ 대 ∙ 광’ 의 인기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대 ∙ 대 ∙ 광’ 지역의 분양물량은 78개 단지, 총 2만7565가구 규모였다. 청약접수 건수는 80만9677건으로, 평균 경쟁률은 29.37대 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평균 55.46대 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광주 39.43대 1 ∙ 대구 18.26대 1 순이었다.

청약경쟁이 치열했던 만큼, 초기 분양률 역시 높았다. 지난 4월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초기 분양률 동향’ 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대구의 평균 초기 분양률은 93.4% ∙ 대전 100% ∙ 광주 94.4%로 확인됐다. 수도권 및 기타 지방의 평균 초기분양률이 각각 93.7% ∙ 76.2%대인 것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초기 분양률이란 분양 개시 이후 3개월에서 6개월 사이의 평균 분양률을 뜻한다.

‘대 ∙ 대 ∙ 광’ 의 분양 열기는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2월 대구에서 분양한 ‘청라힐스자이’ 는 394가구 모집에 5만5710명이 몰려, 평균 14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아울러, 5월 광주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무등산’ 역시 평균 106.69대 1로, 세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가운데 11월에도 ‘대 ∙ 대 ∙ 광’ 에서 신규 아파트가 공급을 준비 중이다.

   
▲ '범어 마크써밋' 투시도
   
▲ '범어 마크써밋' 투시도

(가칭) 범어마크써밋지역주택조합은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일원에서 ‘범어 마크써밋’ 의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전용 74 ~ 84㎡ 아파트 807가구 및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도보 거리에 대구 지하철 2호선 범어역이 위치한 역세권 입지인데다, 각급 학교도 가깝다. 각종 인프라가 조성돼 있는 수성구에 들어서, 원스톱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상대적으로 주거 부담이 덜한 지역주택조합단지로 공급돼 분양조건이 합리적이고, 청약통장이 필요없다는 점에서 내 집 마련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공예정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이다.

KB부동산신탁은 대전 중구 선화동 일원에서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을 이달 분양한다. 아파트 998가구 및 오피스텔로 구성되며, 전용면적은 84㎡ 단일 평형이다. KTX대전역이 가깝고, 코스트코 ∙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가 인근에 위치한다.

대신자산신탁은 광주 서구 광천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광천’ 을 연내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 70 ~ 84㎡ 305가구 및 오피스텔 등으로 구성된다. 신세계백화점을 비롯, 이마트 ∙ 광주 U-스퀘어 문화관 ∙ 메디컬타운 등이 인접해 있어, 생활여건이 우수하다.

 
 

김두윤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