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일감몰아주기 감시 집중대상은 재벌그룹 물류기업?

기사승인 2019.05.17  15:56:38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정위 LG판토스 이어 현대글로비스 일감몰아주기 조사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LG판토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일감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하림 등 중견그룹에 이어 재벌그룹 물류기업으로 공정위의 칼끝이 향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조사관들을 서울 현대자동차그룹 현대글로비스 본사에 보내 현장 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현대차그룹이 자동차 제품 운반물량 등을 현대글로비스에 몰아주는 등 부당한 내부거래를 하고 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글로비스는 최대주주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분 23.29%를 보유하고 중이다. 부친 정몽구 회장 지분을 합해도 현행 일감몰아주기 규제 기준인 30%는 되지 않아 규제 대상은 아니다.

하지만 공정위는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상장사의 총수 일가 지분 기준을 30%에서 20%로 강화하는 법 개정을 추진중이다.

또한 공정위는 2017년 11월 시민단체들이 현대차그룹이 거래에 실질적인 역할을 하지 않으면서도 끼어들어 수수료를 받는 이른바 '통행세 챙기기'로 사돈기업인 삼표를 부당지원했다며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공정위는 지난 3월 LG그룹의 물류 계열사인 판토스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인 바 있다. 당시 공정위는 LG전자와 LG화학 등 계열사가 판토스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혐의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기준 판토스의 내부거래율은 70%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총수일가가 보유한 판토스 지분은 19.9%였다. 하지만 일감몰아주기 의혹이 거세지면서 구광모 회장은 보유한 판토스 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그럼에도 일감몰아주기 조사가 진행된 것이다.

이에대해 재계의 한 관계자는 “물류는 SI나 MRO처럼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곳중 하나”라며 “사실상 재벌가 물류기업에 대한 정부의 견제가 본격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올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에 동시 선임되는 등 '정의선 현대차‘체제가 한층 공고해지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현대글로비스가 향후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지배회사 전환 가능성 등 핵심 역할론이 주목되는 상황에서 현대차가 이참에 현대글로비스의 계열사 의존도를 대폭 낮춰 의혹의 빌미를 없애는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박진호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