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한금융희망재단, 순천 청수정 마을에 식당·카페 오픈

기사승인 2020.10.21  15:53:06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신한금융희망재단은 21일 전남 순천에 위치한 청수정 마을에서 마을기업(사회적경제 조직)이 운영하는 청수정 식당과 카페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사회적경제 육성을 통한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은 새뜰마을사업으로 조성된 마을카페·공동작업장 등을 마을기업(사회적경제 조직)이 운영해 지속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자생적인 공동체 유지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 신한금융희망재단은 21일 전남 순천에 위치한 청수정 마을에서 마을기업(사회적경제 조직)이 운영하는 청수정 식당과 카페를 오픈했다. 이날 오픈식 행사에 참여한 국토교통부 박용선 과장(좌측 세번째), 순청시청 허석 시장(좌측 네번째), 신한은행 차성종 본부장(좌측 여섯번째), 순천시 이복남 시의원(좌측 일곱번째)과 마을 지역주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희망재단 제공

신한금융은 새뜰마을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30개의 마을 중 11개 마을로부터 신청을 받아 이 중 세종 조치원, 부산 사상구, 전남 순천 총 3곳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전남 순천 청수정 마을에서 첫 오픈식을 진행하고, 지역주민들의 자활 사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컨설팅을 위해 3년 간 최대 1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오픈식 행사에는 신한은행 차성종 본부장, 허석 순천시장, 국토교통부 박용성 과장 및 마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철저한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새롭게 리뉴얼한 청수정 식당 및 카페는 청수정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평균 70세가 넘는 마을 어르신들이 직접 운영을 할 예정이며, 순천의 특산물을 사용한 메뉴를 선정해 정갈한 옛 맛을 살린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청수정 마을 주민들은 자활사업을 운영하며 경제적·환경적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통해 자생적으로 발전해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신한금융희망재단 조용병 이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청수정 마을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사회가 스스로 발전해 나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최고의 희망 파트너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2017년부터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과 중소기업 및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위해 2020년까지 총 2,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이지하 기자

<저작권자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